그애와 나랑은 (이장희 노래) 음상열 |2001/6/15(금) 00:13

바람새(음악한곡의추억)

그애와 나랑은 (이장희 노래)

음상열

|2001/6/15(금) 00:13


이글을 벌써부터 쓰고싶어지만 여태 망설이다 오늘이야 써봅니다

제가 이노래를처음 안것은 1972 년 여름입니다

그해 여름 우린 연포해수욕장을 가기위해 서부역에서 기차를타고 가는중

K와 그친구를 알게되서 가는동안  같이 가면서  즐겁게 보냈습니다

하지만 최후 목적지가 달라서

내일 연포 해수욕장으로 찾아오라고 하고  헤어졌습니다

다음날 바다에서 놀고 오니깐 누가찾아왔다고 해 가보니 열차에서 본 K 와 그친구였습니다

너무 오래되서 기억이 잘안나지만  K 는 그애와 나랑은 이란 노래를 잘불렀습니다

전그때까지 그노래를 들어본적도 없었습니다

누구 노래이고 곡명도 몰랐습니다

그후 K 와 약속도없이 헤어진후 나는 K 생각에 미치도록 방황하고 있었습니다

그때 생각난 노래가  그애와나랑은 이었습니다

난 가는 음악다방 마다 노래를 신청해 누구노래인줄 알고싶었습니다

다향히 어디서 들려주어서 그노래가 이장희님 의 그애와나랑은 이란걸 알았습니다

그후 나는 그노래만 들으면 가사내용이 꼭 우리를 위해 만든곡 이라는 착각에 살았습니다

그렇게 망상속에  몇년이 지난뒤 나는 우연히 K 를 다시 만날수 있는 기회가있었습니다

하지만  끝내 K 와 나는 헤어졌습니다 

지금 50 을 바라보는 나이가 됐을 K 를 생각하며  살며시 웃음지며

설마 바람새 회원은 아니겠죠

이장희님에 그애와나랑은 다시한번 듣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그애와 나랑은 


그애와나랑은 비밀이있었네 그애와나랑은 남몰래만났네

그애와나랑은 서로가 좋았네 그애와나랑은 사랑을했다네

하지만 지금은 그애는없다네 그애의이름은 말할수없다네


그애를만나면 한없이 즐거웠네 그애가 웃으면 덩달아 웃었네

그애가 슬프면 둘이서 울었네 그애와나랑은 사랑을했다네

하지만 지금은 그애는없다네 그애의이름은 말할수없다네 




================

아름다운꽃 2001/06/15[00:31] 

 전 지금 이십년도 더 된 친구의 편지를 보고 있었어요

바람새 덕분입니다.

저도 설마 바람새 회원은 아니겠지 ...하는 생각과 함께....^^

동그라미의 빛바랜 편지를 읽으며.....

이장희님의 '그애와 나랑은' 저도 듣고 싶네요. 


임영아 2001/06/15[01:20] 

 끝부분 ~그애의 이름은 말할 수 없다네~가  저에게도 가까이 다가오네요..  


맹~여사 2001/06/15[08:22] 

 여리옵빠~~~~~~억수로 방갑네예,

그란데예 그 애?가 누굽니껴??? K 라고 했으이 지는 아인거 같고......

추적 60초로 함 시작 해볼까예?????? 


강남주 2001/06/15[09:00] 

 k라면 혹시...... 


김경 2001/06/15[11:03] 

 음악게시판에 있던게 이리로 옮겨 왔군요. 전 음상열님은 여자에게 터프하게 대쉬하시는 분으로 뵜는데, 저랑 비슷한 면이 있으시네요^^ 옛날에 그런 추억 대부분들 다 가지고 있을 거라고 봅니다. 


김경 2001/06/15[11:24] 

 근데 맹여사님은 이름도 많군요. 얼마 전에는 신여사로 했다가... 근데 추천곡 듣기의 여러 님들 노래들을 봤지만, 맹여사님의 노래취향이 저랑 제일 비슷한 것 같군요. 원플라스원의 '당신의 모든 것을'과 '나 세월 속에', 그리고 이숙의 '어느 슬픈 소녀의 사랑', 에드훠의 '빗속의 여인' 등등 저도 좋아합니다. 같은 대구라서 그런가요^^ 


맹~여사 2001/06/15[12:26] 

 경 오라버니~~~~

지가 체통을 좀 지킬때는 신여사 고요, 평상시엔 맹~여사 입니다.

맹 이 아니라,맹~입니당~~(맹~할, 맹-->영어사전에 나와 있을껀데여?)

지가  1,500원 짜리 짱께 와 150원 짜리 커피 대접 할까 하는데여.....??? 


이영임 2001/06/15[15:50] 

 ..^^..서부역! 신촌역!남산 야외음악당!...

그때 그시절 그추억이 주마등처럼 떠오르네여!..

돌아 가고 싶어여!!!!!. 

저도 궁금하군여! k라????????????.......

경희  경실  경아  금희 금옥 금순  가영 가희 가연...

에고! 머리 아퍼....

매앵여사님 말고 맹여사님 빨리 추적 해 보시져!..*^^*

미화님! 영아님! 남주님! 김경님!맹여사님! 반갑습니다..

 

음상열 2001/06/15[22:49] 

 ^^* 

여상화 2001/06/16[01:40] 

 *^^ 

이영임 2001/06/16[08:04] 

 *^^* 

Kang..K 2001/06/16[09:28] 

어머나...이런 경우를 운명의 장난이라고 말들 하지요.

K라 함은 저를 가르키지요. 이해를 위해(Kang....)

72년, 중학교 1핵년 여름 날!! 어린소녀에게 찾아 온 Y 옵빠와 황순원

의 '소나기' 같은..이를테면 그런 휠~

그 땐 나와 같은 나이라고 해 놓구선..(어쩐지!! 나이 들어 보이더랑~)

우린 무신 운명이야...불혹을 넘긴 나이에 또 만나니..말야..

더 이상 아무말 하지 마세요.  쉬잇...(장미희 버전) 


이혜옥 2001/06/16[11:03] 

 K 여사 호호호호........ 


No-k 2001/06/16[12:21] 

 하.하.하.

k 여사~ 조용히 삽시다.

Y 옵빠 봉팔씨 몰래 만나여,클나여  알았져 !!!!!!

장바구니 꼭 들고 가여  콩나물이라도 사들고 와야지....... 


음상열 2001/06/16[12:51] 

 댓글 달아주신 이쁜님들 조아조아

안 달아주신분   미오 미오

그래서 전 바람새를 좋아합니당

그리고  K 여사님 그림  감사하고

No-K 님 지발 게시판 글만 남기지말고

쇠리배달 대화방 좀오세유(또 접속안돼유?????)

그래서 정탱 혼내줘유!!!!!!!!!!! 


반달곰 2004/04/13[17:19]  

 상열행님, 지는 이제서야 답니다요^^ 크큭... 



블로그 이미지

windbi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