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내 부르지 못한 노래 하선이 2001/6/15(금) 13:30

바람새(음악한곡의추억)

끝내 부르지 못한 노래

하선이

2001/6/15(금) 13:30


안녕하세요?


바람새의 가족이 된 후 시간가는 줄모르고 옛노래를 듣곤 하지만 글을 써 보기는 처음입니다.

뜨거운 여름이 다가오고 있는 이맘때 저와 제친구는 광안리 바닷가에서 열리는 '해변가요제'에 참가 하자면서 열심히 입맞추어 부르던 노래가 있었답니다.


산이슬님의 '밤비야' 

우리는 서로 격려하기도 하고 때론 깔깔거리면서 무대에 설 그날을 기다렸었는데......


미성년자 관람불가아닌 미성년자 예심조차 불가 라니.

참 으로 생각지도 못했던 복병을 만나 분통을 터뜨리던 그때를 생각하면 입가에 미소가 머뭅니다.

제주도에 터를 내리고 있는 친구를 그리며 다시한번 노래를 불러봅니다.

아~ 목소리는 그대로인것 같은데 이십여년이 훨씬 지난 날의 이야기 군요.





===================

강남주 2001/06/15[13:49] 

 요즘은 미성년자들도 가수로 나오는데,아쉽군요.

주부가요열창 어때요? 


희야 2001/06/15[17:24] 

 반갑습니다...강남주 님..

그런 사연이 있었당게요~그동안 여러님들의 글 숨어서 보고 있엇지용~

전 조용히 있어야 돼요...좀 수다스러워서....원래는 '조용한여자'예요...

이 노래 남운석님 추천곡에 있어요 그리고 거기에 외국곡도 끝내 줘요~

근디 여기만 오면 참새처럼 지저겨요...짹짹잭!! 저를 좋아하시는 분들은 

제가 참새처럼 지저겨도 여전히 귀여워 하시는뎅~~그리고 일기장에도 

제 이름....ㅋㅋ(이선희 노래....아시나용??)

전 좀 별종이에요,그리구여~여기서 제가 여러분 보단 조금 어릴거에요...

그러다봉께로...세대차이라고나 할까?? 뭐 그런게 조금 있었지용~~근데 

이젠 많이 받아 주신 것 같아요~저의 개성, 취향 ?


희야 2001/06/15[17:28] 

 아이구!!이 글은 무슨달님 글로 가야 되는 건데....

어떻게 된거지?? 할 수 없죠 뭐~~

계속 쓸게요.죄송합니다..하선이 님....

.......

취향을요... 이젠 갈게요...아이!!쑥스러~~ 


강남주 2001/06/15[21:58] 

 참 이상하네요.저도 무슨달님에 답글을 달았는데 없어졌네요.

첨엔 실수가 있었나 했는데,아닌가봐요.

예전 게시판을 보고 이름만 들어도 아는 사람 같아서 괜히 반가워 끼어들

었더니,안 끼워 주네요.이제 저도 자중해야 겠네요.

그리고 남운석님 추천곡에 이 노래 없는데요? 


강남주 2001/06/15[22:02] 

 아,'조용한 여자'요?전 '밤비야'인 줄 알고... 


희야 2001/06/15[22:26] 

 안끼워 주시다니...포도청으로 연락할까요?? 그리구요~ 그 노래 대빵

좋아요~그 노래 들으면 꼭 제 얘기하는 것 같아서....ㅋㅋ

그리고 하선이 님, 방가워요~~이름이 (또는 존함) 참 예쁘세요~~

종종 뵙길 바랍니다~~그럼 여러분 행복하세요!!(제가 잘 쓰는 말...킥킥) 




블로그 이미지

windbi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