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 아름다운꽃 2001/6/19(화) 09:15

바람새(음악한곡의추억)

일기..........

아름다운꽃

2001/6/19(화) 09:15


제가 대여섯살때....

제 갈래머리는 아버지가 땋아주셨더랬습니다.

비가 내리는 날이면 아버지는 저를 업어서 징검다리 놓여진 

개울건너 초등학교까지 데려다 주기도 하셨습니다.

아들이 귀한 집에 맏딸로 태어났는데...


제가 이 세상에 첫울음을 터트리던 날....

아버지는 자전거를 타고 장에 가셔서 아기용품도 사 오셨대요.

할머님은 그깟 딸 낳았는데 아비는 왜 저려느냐고 못 마땅해 하셨다는군요.

초등학교 2학년때 아버지는 외국에 가셔서 3년 후에야 오셨습니다.


어린 시절을 아버지와 함께 있지를 못해서  아버지와는 별로 친해지지를 못했는데요...

아버지가 저를 얼마나 사랑했는지를 알게 된 것은 한창 책읽기를 좋아해서

밥먹는 것 조차 잊어 버리고 책을 읽어대던 중학교때였습니다.


무언가를 찾기 위해 다락방에 올라갔던 모양인데.....

거기에 빛바랜 흔히 볼 수 없던 낯선 노트가 있었습니다.

얇았지만 열권도 더 되었어요.


무심코 호기심에서 읽게 된 그 노트는  아버지의 일기였습니다.

어린 시절을 회상해서도 써 놓으셨었는데 식구들이 하루종일 저를 찾았지만

그것도 모른 채 다락방에서 코가 맹맹할 정도로 울면서 그 일기를 읽었습니다.

그 노트에 아버지가 그린 그림....엄마를 만났을 때의 아버지의 마음....

아버지가 얼마나 첫애기였던 저를 얼마나 사랑하시는가에 대해서도

써 놓으셨죠.


그당시 읽던 어떤 소설도 아버지의 일기만은 못했던 것 같아요.

아버지는 그 일기를 잊으셨는지 한번도 그 일기를 챙기지 않으셨었는데

늘 제가 보관하고 다니다가 시집오면서 친정에 두고 왔습니다.


아마 요즘은 잘 안 쓰지만 늘 일기를 쓰던 버릇도 아버지의 일기 영향이 아니었는지........

전....일기 노래를 들으면 그 일기가 생각납니다.


다락방에서 눈물 흘리며 읽었던 감동적인 아버지의 일기가................


~ 물소리 까만밤 반딧불 무리.....



==================

김병완 2001/06/19[10:23] 

 코 끝이 찡해옵니다. 저는 도대체 얼마나 부족한 아버지인지.. 남자가 자기 자식에 대한 정을 내놓고 얘기하기는 쉽지 않을 거예요. 그러니까 일기로.. 


정영희 2001/06/19[10:31] 

 ~ 그날이 생각나 눈을 감아 버렸다...서른 넘어 남편을 만난 날부터 쓴 일

기는 우리 아이가 크면 물려줄거에요. 


아름다운꽃 2001/06/19[11:22] 

 저도 그랬어요.

아이들이 성장한 뒤론 생각나는 특별한 날 일기처럼 쓰지만....

j의 이름을 기억하려던 그 떨리던 모습부터.....

j가 전해 준 목련을 스케치한 그림하며....

아빠, 엄마의 역사가 담겨 있는 지금은 빛바랜 일기.....

두 아이가 즐겨보는 이야기책이죠. 특히 째야가(딸).........

아버지는 가슴속에 숨겨두고 사랑해 주셨지만....

저흰 기억도 못하는 아이들의 아기들 모습까지도 

커서 볼 수 있도록 

아기때의 발바닥,손바닥...삐뚤거리며 그린 그림....

처음 글씨를 배워서 쓰게 된 글씨까지도.....일기처럼 모아두었습니다.

아버지의 영향일겁니다.

 

강남주 2001/06/19[11:36] 

 정말 좋은 아버지,부럽습니다. 


강병주 2001/06/19[13:05] 

 정말 좋으신 아버님 두셨습니다. 정말 부럽군요. 아버지가 된 저 자신을 둘러보게 해줍니다. 


윤명옥 2001/06/19[13:39] 

 제이는 남편 맞죠 이선희 제이에게 생각남 일기를 쓴다니 좋은 습관인데 남편 2년 입원때도 

간간히 상태도 적엇는데 잘 안써요 다른건 열심히 메모 하면서...저도 잘 안버리고 모아요

딸애 애기때 고무신 유치원 그림 글 받아쓰기한거 등... 친정엄마는 잘 버려서 제가 뭐라고

해요 아부지가 청년때 직접만든 책상을 버린게 아까워서.. 다른것도 그렇고요 딸애는 덜렁이

편지도 여기저기 뒹굴어서 제가 모아 두죠 친구 편지가 무척 많아요 


기정수 2001/06/19[19:12] 

 훌륭한 아버님이 계시군요. 저도 제 딸애에게 그런 아버지가 되고 싶읍니

다. 


J 2004/05/13[18:46]  

 아름다운꽃님, 일기에 관한, 그것도 둘다섯의 일기에 관한 글을 찾는 중에 님의 글이 찾겼습니다. 님의 이야기가 너무 감동적이 


J 2004/05/13[18:51]  

 어서 제가 쓰는 글에 좀 인용을 하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windbird